skip to Main Content
info@pandatranslation.com | 조달등록업체 | 여성기업 | 수출바우처수행기관 | 성실납세업체 | ISO인증
관광지

공왕부: 가장 아름다운 사택

작성자
판다번역
작성일
2013-09-04 14:50
조회
2482

1.jpg


(사진설명: 아름다운 민가 공왕부)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민가 9 중 두번째인 공왕부(恭王府)는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 Beijing)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택이다. 또한 청(淸)나라의 역사를 읽을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가장 한적한 낮에 북해(北海)공원의 뒷문 맞은켠으로 뻗은 아늑한 골목에 들어서면 지난 이백여년동안 자자손손 왕부와 함께 살아오는 주민들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사진설명: 왕부앞의 골목)

바로 곁에 왕부의 키 높은 담을 두고 살면서 그들은 기 죽지도 않고 그렇다고 왕족의 생활을 부러워하지도 않으면서 그들만의 평화로운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골목어귀에는 간편한 자전거 수리소가 사람들에게 편리를 제공하고 마당안 빨래줄에는 금방 세탁한 어느 집 꼬마의 색바랜 인형이 걸려있다. 대문앞에는 변함없이 노인들이 모여 치열한 장기전을 치른다.


(사진설명: 공왕부의 화원)

예로부터 베이징은 자금성(紫禁城)을 중심으로 동쪽에는 돈 많은 부자들이 살고 서쪽에는 신분이 높은 귀족들이 살았다. 서쪽에서 급별이 가장 높은 건물이 바로 이 공왕부이다.

청나라 건륭(乾隆)제때인 1776년에 건륭제의 총애를 한 몸에 받은 당시의 대학사(大學士) 화신(和珅)이 황제로부터 이 땅을 하사받고 그 위에 자신의 저택을 호화사치판으로 지었다.


(사진설명: 공왕부의 은안전)

오늘날 보수를 거친 공왕부는 화원과 하나로 연결되어 있고 메인 건물인 은안전(銀安殿)이 있는 중심선과 양쪽의 두 통로에는 푸른 오지기와를 떠이고 붉은 기둥을 한 건물들이 줄지어 있다.

웅장하고 호화로운 은안전은 과거 공왕부에서 의식이나 행사를 치르던 장소이다. 1900년대 초반에 화재로 은안전과 두 별채가 재더미로 되었는데 수선을 거쳐 다시 원상복귀시켰다.


(사진설명: 공왕부의 후조루)

은안전을 지나 중심선을 따라 계속 뒤로 들어가면 가장 뒷쪽에 위치한 후조루(後罩樓)가 보인다. 청색의 벽돌을 쌓아 지은 이 건물은 공왕부에서 가장 독특하다.

네모난 사합원 마당에 2층건물이 있다는 것도 기이하지만 그것보다도 각자 다른 모양을 한 창도 이색적이며 벽속에 공간을 만들고 이 세상의 귀중한 보물을 감추었다는 설이 더욱 유명하다.


(사진설명: 그림으로 본 화신)

중국에는 화신을 주역으로 하는 드라마들이 아주 많고 드라마에서 화신은 영낙없이 청나라 최고의 간신이고 부를 긇어모은 탐관이다. 건륭제에 이어 청나라 황제로 된 가경(嘉慶)제가 화신에게 죽음을 하사하면서 화신의 생이 마감된다.

화신이 죽은 당시 민간에는 "화신이 무너지는 바람에 가경이 배를 채웠다"는 말이 돌았다. 가장 많은 부를 이루고 가장 많은 보물을 모은 화신은 종국적으로 아무것도 남기지 못한 것이다.


(사진설명: 공왕부의 붉은 대문)

청나라 한 관료인 화신이 평생 모은 부가 어느 한 순간에 국고로 들어갔지만 아이러니컬하게도 화신이 지은 저택은 이백여년이 지난 오늘 베이징의 명소로 되어 많은 사람들이 찾아들고 있다.

화신이 죽은 뒤 황제는 이 사택를 왕족인 경친왕(慶親王)에게 주었고 경친왕이 세상을 하직하자 공친왕(恭親王)이 이어받게 되었다. 따라서 원래 화신의 사택이었던 이 건물은 세번째 주인에 따라 공왕부라는 이름을 가지고 오늘까지 이어오고 있다.


(사진설명: 공왕부 정문)

공왕부는 부귀와 사치를 보여주는 동시에 우아함도 좋아한 옛 주인의 취미를 보여주기도 한다. 유럽풍의 한백옥 정문과 독락봉(獨樂峰)이라는 이름의 태호석에서 화신의 그런 정서의 한 면을 읽을수 있다.

정문과 그 뒤의 태호석을 지나면 박쥐모양의 연못이 보인다. 여름이 되면 연못에는 연꽃이 만개하고 주인들이 술을 나누며 환담을 즐기던 그 곁의 정자 유배정(流杯亭)에 올라서면 한 때 선인이 부럽지 않은 생활을 한 화신이 보인다.


(사진설명: 공왕부의 극장)

화원의 북쪽에는 웅장한 목조건물인 극장도 빼놓을수 없다. 붉은 대문과 외벽을 안고 돈 등나무, 높이 걸린 붉은 초롱은 소일거리로 연극을 보던 과거 황족의 문화생활을 보여준다.

무대위의 천정은 소리를 모아서 멀리 전해주도록 특이한 공법으로 설계되었다. 과거에는 왕족만이 이 곳에서 연극을 볼수 있었는데 지금은 입장권만 구입하면 누구든지 극장에서 차를 마시면서 베이징 전통의 연극을 관람할수 있다.


(사진설명: 공왕부 내부)

설명:

공왕부 입구에는 적지 않은 사람들이 기념화폐나 인감, 가짜 골동품 등을 판다. 문화재가 아니라 기념품에 지나지 않음으로 가격도 저렴하다. 화원의 서북쪽으로 난 문을 나와 좁은 골목을 지나면 베이징의 노포인 사천요리를 경영하는 사천반점(四川飯店)이 있는데 음식이 괜찮다.

위치: 베이징(北京, Beijing)시 서성(西城, Xicheng)구

교통: 베이징 도심 여러곳에서 북해북문으로 가는 버스를 이용한다.

계절: 여름


출처: 중국국제방송국

Back To Top